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

김성태 폭행사건 피의자 대북전단 풍선 살포 행사 참여는 잘못된 뉴스


김성태 폭행 사건으로 경찰에 잡힌 31세 김모씨는 경찰에서 보수단체의 풍선 날리기 행사가 열리는 경기도 파주시로 갔지만 지각하여 여의도로 가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이 뉴스에 같은 편이 공격한 것이라고 보는 네티즌이 많았지만 김씨는 파주 대북전단 풍선 살포 행사에 참가하려 갔던 것이 아니라 풍선 살포를 막기위해 간 것으로 알려졌다.






31세 김모씨는 경찰에 잡히고 나서도 횡설 수설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자신이 모태솔로라고 쓸 데 없는 이야기를 하고 나도 어머니를 때린 적이 있다며 이상한 말들을 쏟아냈다. 이후 경찰 조사에서도 계속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의 계획성 등을 조사하고 있고 6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김씨가 풍선날리기 행사를 반대한 것과 잡히고 나서 얘기한 "자유한국당을 보니깐요. 비판을 위한 비판이에요. 정말 나라를 위해서 비판을 하는 게 아니에요." 등의 내용을 볼 때 통일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자유한국당을 좋아했었다"라고 말했고 "한반도를 잘 통일해 보자는 것을 높이 평가했는데 그걸 받아주고 국회에서 비준해 달라는 게 그렇게 어렵나" 등의 말을 했다.



사진= MBN 뉴스



김성태 원내대표를 폭행하기 직전 "나도 아버지도 한국당 지지자였다. 부산에서 왔다"라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말에 화장실을 가던 김성태 대표가 악수를 청하러 간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김성태 대표 외에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폭행을 계획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본인은 단체나 정당 가입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는데 경찰은 정당 당원 가입 여부를 조사하고 있고 휴대전화 통신 내역을 조사하여 배후를 밝힐 예정이라고 한다.


가장 궁금한 것은 김성태 측에서 제출한 상해진단서가 몇 주짜리 진단이 나왔는지 상당히 궁금하다. 웬만하면 몇 주 진단을 내세워 폭행 사건을 홍보할텐데 몇 주인지 아무 말도 없는 것 보니 많이 나오지는 않았나보다. 어쩌면 턱보다 넘어지면서 생긴 타박상이 더 크지 않을까 예상해본다.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