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

제주도 메르스 환자, 메르스 다 퍼뜨리겠다며 택시타고 귀가, 제주여행 동선

전염병이 한 나라에 돌기 시작하면 갖가지 괴담이 퍼지고 인간의 밑바닥을 목격하게 되는 것이 역사적으로 입증된 사실이다.

정말 가슴 아픈 얘기지만 메르스 환자는 죄를 저지른 것이 아니고 그들의 신상을 공개하고 또 몇번 메르스 환자는 몸무게가 엄청나다는 등 해서는 안되는 말과 글로 상처를 주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하지만 대구 메르스 환자와 제주도 메르스 환자는 그 경우가 좀 특이하다.

대구 메르스 환자는 공무원으로 자신이 메르스를 통제할 수 있을거라 생각해서 공중 목욕탕까지 갔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전해졌고 제주도 메르스 환자는 제주도 사람이 아니라 가족들과 메르스 확진 전 제주도 3박 4일 여행을 떠났던 사람이다.




지난 13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일명 제주도 메르스 확진자로 불리우는 환자는 141번 환자다.

18일 제주도 메르스 관리대책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141번 환자는 지난 5일 오후 부인과 아들, 다른 가족 등 8명과 함께 제주공항에 도착했다”며 “제주도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신라호텔에 도착한 일행은 신라호텔 앞 고깃집에서 식사를 한 뒤 숙소로 돌아왔다”고 그 동선을 공개했다.

그리고 “6일에는 신라호텔 뷔페에서, 점심은 호텔 수영장의 식당에서, 저녁은 제주시 해안도로의 횟집에서 식사했다”고 밝혔고 

"7일은 호텔 뷔페에서 조식 후 서귀포시 남원읍 코코몽에코파크를 방문하고 오후 3시께 조천읍 승마장을 방문했다”고 제주도 동선을 밝혔다.


사진= JTBC 썰전 이철희 소장


제주도 메르스 환자는 신라호텔 뷔폐, 수영장, 식당을 이용했고 8일 오전 호텔 뷔페에서 또 아침식사를 하고 제주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귀경했다.


그리고 제주도 메르스 환자는 제주 여행에서 돌아온 다음 날 9일 회사에 출근했고 퇴근한 뒤 발열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였고 지난 13일날 메르스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부인과 아들 등은 발열 등의 메르스 초기 증상이 나타나고 있지 않다고 전해진다.


제주도 여행을 다녀온 메르스 확진자때문에 현재 제주도가 메르스 비상 상태이며 신라호텔, 고깃집과 횟집, 서귀포시 남원읍 코코몽 에코 파크와 제주시 조천읍 승마장 등은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제주도 메르스 141번 환자는 지난달 27일 아버지가 삼성서울병원에 정기검진을 받으러 갈 때 동행했다고 밝혀졌고 이 때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 메르스 141번 환자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메르스 검사를 받던 중 “내가 메르스에 걸렸다면 다 퍼뜨리고 다니겠다”고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메르스 다 퍼뜨리겠다는 말과 함께 걸쇠를 부수고 무단으로 진료소를 나와 택시를 타고 집으로 갔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이때는 확진이 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그 시점은 분명히 해야겠다.


아무리 거친 사람이라도 온가족을 위험에 빠뜨릴 리가 없는데 마치 메르스에 걸리고 나서 가족과 제주도 여행을 했던 것처럼 전해지는 것은 매우 위험하며 또 메르스를 다 퍼뜨리겠다고 협박한 시점도 아직 확진이 나오지 않은 상태라는 것에 주의를 기울였으면 좋겠다.


본인과 인터뷰를 해보지도 않고 자세한 사정을 들어보지 않고 무턱대고 몇가지 현상을 연결지어 그 사람을 비난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다.


댓글 0

티스토리 툴바